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 완화…서울서 부산까지 5시간 소요

최종수정 2015.09.26 18:30 기사입력 2015.09.26 18:30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추석 연휴 첫날, 오후들어 고속도로의 정체가 완화되며 비교적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26일 한국도로공사 호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를 기점으로 서울-광주는 3시간30분(승용차 기준), 서울-목포는 4시간30분이 소요된다. 단 서해안고속도로 동서천-동군산 23㎞ 구간과 호남고속도로 삼례-전주 4㎞ 구간은 지·정체가 반복되고 있다.
광주와 전남 지역에 진입한 귀성 차량은 26만2000대(오후 3시30분 기준)로, 자정까지 14만대가 추가 진입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자정까지 45만 대의 차량이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까지는 35만 대의 차량이 서울을 빠져나갔다.

한편 도로공사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오후 4시 이후에 출발하면 큰 정체현상 없이 광주·전남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강릉까지 3시간 10분, 대전 2시간 30분, 광주 4시간, 부산까지 5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