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한카드, 인디밴드 육성 프로그램…루키 프로젝트 운영

최종수정 2018.09.07 22:32 기사입력 2015.04.27 08:04

댓글쓰기

▲신한카드, 그레이트루키 프로젝트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한카드는 다음달부터 12월까지 8개월 간 'GREAT 루키 프로젝트 2015'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GREAT 루키 프로젝트는 신한카드가 기획한 인디밴드 육성 프로그램이다. 다음달 6일부터 6월20일까지 네이버뮤직 '뮤지션리그'와 홍대 공연장 경연 등 온·오프라인 예선오디션을 통해 상위 6팀을 선정한 후, 7월 중 6개 팀의 치열한 라이브 본선경연을 통해 최종 우승자가 선발된다. 심사의 공정성과 재미를 위해 예선·본선 모두 네티즌 투표와 청중평가단 및 전문심사위원의 합산 점수로 가려질 예정이다.
최종 우승자 포함 입상자에는 다양한 기회가 주어진다. 우승자 2500만원 등 총 5000만원의 상금은 물론이고, 국내외 유명 락그룹이 출연하는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 루키 자격으로 공연 무대에도 선다. 또한, EP(Extended Play)앨범 등 음반 제작 지원의 특전이 주어지며, 신한카드 Year End Party 콘서트 등 연말까지 2~3차례 공연 무대에 설 기회도 주어질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Great 루키 프로젝트의 성공 기원을 위해 다음달 16일 홍대 무브홀에서 오프닝 콘서트를 개최한다. 제2의 마룬파이브로 주목받는 영국 밴드 마마스건, 국내 대표 락밴드 몽니는 물론 리플렉스, 잔나비, 아즈버스 등 신예 밴드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티켓 오픈은 27일부터, 신한카드 결제시 50% 할인되며 수익금은 전액 인디 뮤지션 육성에 쓰인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