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레tv "안방극장에서 '역린' 싣고, 무료 '설국열차' 달린다!"

최종수정 2014.12.21 00:00 기사입력 2014.12.21 0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KT의 IPTV서비스 올레tv가 영화 두 편, '설국열차'와 '역린'을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2014년 흥행작 20여 편을 단계적으로 무료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올레tv는 송강호 주연의 설국열차를 31일까지 무료로 내놓는다. 작년 개봉해 935만의 관객을 모았던 이 작품은 올해 북미 지역에서 개봉해 미국 비평가협회에서 우수작으로 꼽히기도 했다. 설국열차는 유료방송업계 단독으로 올레tv와 올레tv모바일에서만 비용 없이 감상할 수 있다.
현빈 주연의 역린은 내년 1월11일까지 무료다. 이 영화는 대종상에서미술상을,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조명상, 미술상, 음향상 등을 수상하며 웰메이드 사극 영화로 인정받은 작품이다. 올레tv는 이들 작품에 이어 목요일마다 새로운 히트작 1~2편을 짧게는 2주, 길게는 한 달 동안 0원에 제공한다.

강인식 콘텐츠본부장은 "올해 극장 뿐 아니라 안방에서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작품 20여 편을 엄선, 결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580만 올레tv 가입자를 위한 감사의 표시"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