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항공안전·운항자격 담당자 '대한항공' 쏠림 심각

최종수정 2014.12.19 07:35 기사입력 2014.12.19 07:35

댓글쓰기

항공안전감독관·운항자격심사관 77% 대한항공 출신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국토교통부 항공안전감독관과 운항자격심사관 등 26명 가운데 20명이 대한항공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 항공사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국토부가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항공안전감독관 16명 가운데 대한항공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사람은 14명이다. 이 가운데 7명은 국토부로 자리를 옮기기 직전에 대한항공에 몸담고 있었다. 나머지 7명은 대한항공에서 근무하다 아시아나항공이나 제주항공 등을 거쳐 국토부 감독관이 됐다.

대한항공에서 근무한 적이 없는 2명 가운데 1명은 아시아나항공 출신이며 다른 1명은 외국항공사 근무 경력이 있다. 항공안전감독관은 운항(6명), 정비(5명), 운항관리(2명), 객실(2명), 위험물(1명) 등 5개 분야로 나뉘어 있다. 전부 조종사 출신인 운항자격심사관은 10명 중 6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다. 아시아나항공 출신이 3명이며 나머지 1명은 운송용 항공사 외의 다른 기업에서 일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해 국토부 조사단 6명 가운데 일반 공무원 4명을 빼고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모두 대한항공 출신이란 사실이 밝혀져 공정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국토부도 항공 인력의 대한항공 편중 현상을 인식하고 개선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서승환 장관은 16일 조사단 구성으로 인한 공정성 문제는 전혀 없다고 단언하면서도 "다른 채널에서 안전감독관을 충원할 방안이 있는지 지속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항공이 크니까 (대한항공 출신) 숫자가 많은 게 사실인데 시간이 흐르면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내부에서는 출신 회사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시각도 있다. 국토부 한 관계자는 "항공사 출신은 오히려 회사에 대해 감정이 좋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교통성에서 퇴직해 일본항공에 재취업하는 경우가 많아 일본항공이 망가졌다"면서 "우리는 교통부 시절인 한 20년쯤 전에 과장이 대한항공 임원으로 간 사례가 1∼2건 있지만 그 뒤로는 국토부 퇴직자가 항공사에 취업하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