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수원 '사랑과전쟁' 감독 걱정 "혹시 나 때문에 귀양살이를…"

최종수정 2014.12.19 07:10 기사입력 2014.12.19 07:10

댓글쓰기

장수원 [사진출처=KBS2 '해피투게더3' 캡처]

장수원 [사진출처=KBS2 '해피투게더3' 캡처]



장수원, '사랑과전쟁' 감독 걱정…"혹시 나 때문에 귀양살이 가신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장수원이 로봇연기로 화제가 된 KBS 2TV '사랑과 전쟁'의 후일담을 털어놨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개그맨 지석진, 배우 조여정, 클라라, 가수 장수원, 치어리더 박기량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내가 최고'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 중 장수원은 "'사랑과 전쟁' 대본리딩 할 때는 '톤을 올려달라' 정도의 지적만 받았다. 그래서 나는 내가 꽤 연기를 잘했나보다 생각을 했다"며 입을 열었다.
장수원은 "그런데 현장에서 연기를 하고 나니 조용해지더라. 감독은 이미 마음을 내려놓고 온 것 같다"며 "현장에서 NG는 별로 없었다. 대사는 확실히 숙지를 했는데 감정을 못 넣은 것이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수원은 "내가 감독님의 다음 작품을 찾아보는데 이번에 드라마가 아닌 다른 부서로 이동을 했더라. 혹시 나 때문은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