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0대 이상 폐렴 환자 급증…노인 사망원인 5위

최종수정 2014.11.23 12:22 기사입력 2014.11.23 12: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70대 이상 노년층에서 폐렴 환자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폐렴(질병코드 J12~18) 환자는 2009년 135만3000명에서 지난해 147만5000명으로 4년 동안 9% 정도 늘었다. 같은 기간 진료비도 4493억원에서 6231억원으로 39% 불었다.

작년 기준 연령별 환자 분포를 보면 10세 미만(44.9%)이 가장 많고 이어 70세 이상(14.1%)ㆍ50대(9.0%) 등의 순이었다. 폐렴 환자 절반가량이 채 10살도 되지 않는 어린이들인 셈이다.

그러나 최근 4년간 환자가 가장 빠르게 늘어난 연령대는 70세 이상(45%)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폐렴은 70대와 80대 노인의 사망원인 중 각 5위와 4위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10세 미만 환자는 3.6% 증가하는데 그쳤고, 10대의 경우 오히려 28%나 줄었다.
1년 중에서는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고 일교차가 큰 늦가을 및 겨울(10~12월)과 늦은 봄(4~5월)에 폐렴 환자가 많았다.

폐렴은 세균ㆍ바이러스ㆍ곰팡이 등 때문에 폐에 염증이 생긴 상태다. 환자는 처음에 기침ㆍ가래ㆍ열 등 감기나 독감과 비슷한 증상을 겪다가 심해지면 호흡곤란은 물론 두통ㆍ근육통 등 전신 증상도 호소한다. 하지만, 노인 환자의 20~30%에서는 아예 증상이 없다가 뒤늦게 폐렴으로 판정되는 경우도 있어 더 주의해야 한다.

심영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위원은 "처음에 감기로 여겼으나 계속 높은 열이 나고, 화농성(고름) 가래나 호흡곤란, 무기력 등이 나타날 경우 즉시 폐렴 여부를 진단하고, 가래 및 혈액 검사로 원인균을 찾아야 한다"며 "특히 어린이와 노인은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