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갚을 돈'보다 '받을 돈' 많아졌다(종합)

최종수정 2014.11.20 11:40 기사입력 2014.11.20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구채은 기자]한국이 사상 처음으로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보다 많은 '순(純) 대외자산국'이 됐다. 이는 해외에 갚아야 할 돈보다 받을 돈이 많다는 뜻으로 경제에 긍정적인 신호다. 그러나 경기침체와 세입여건 악화 등으로 올 들어 9월까지 나라살림은 34조9000억원 적자가 났다. 중앙정부 국가채무도 500조원에 육박한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9월말 기준 대외투자 잔액은 1조515억달러로 3개월전보다 102억달러 늘었다. 이는 사상최고치다. 같은 기간 외국인의 투자잔액은 231억달러 감소한 1조288억달러, 우리나라 순국제투자 잔액은 227억달러를 기록했다.

내국인의 대외투자에서 외국인의 국내투자를 뺀 순국제투자 잔액이 플러스를 기록한 것은 통계가 작성된 1994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월 말 순국제투자 잔액은 -105달러로, 우리나라는 그간 대외부채가 대외자산을 웃도는 '순대외부채' 국가로 분류돼왔다.

이혜림 한은 경제통계국 국외투자통계팀과장은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 등으로 대외투자가 최대치를 기록한데다, 외국인의 국내 투자가 원화가치 절하 영향으로 잔액이 줄면서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를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은은 한국이 1~2년 내 순대외자산국이 될 것으로 내다봤으나, 그 시기가 더 앞당겨진 것이다.

9월말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채권 잔액은 3개월전보다 62억달러 늘어난 6540억달러, 대외채무(외채)는 131억달러 줄어든 4291억달러로 집계됐다.
외국에서 빌려온 돈인 대외채권에서 빌려준 돈인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잔액은 2249억달러에 달했다. 순대외채권은 지난 6월말 2000억달러를 돌파한 뒤 9월말 2250억달러에 근접해 사상최대치를 나타내고 있다.

난 3분기 한국의 총 외채 규모도 전분기보다 하락했다. 특히 국가의 대외지급능력을 측정하는 3대 지표 중 하나인 단기외채 역시 올 들어 첫 감소세를 보였다.

올해 9월말 기준 총 외채는 4291억달러로 지난 6월 말보다 131억달러 줄었다. 우리나라가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외채는 1261억달러로 57억달러 감소했고, 장기외채는 3030억달러로 74억달러 줄었다. 총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29.4%로 전 분기 대비 0.4%포인트 감소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글로벌 달러화 강세 등에 따라 원화가치가 하락한 영향으로 외채 규모가 줄었다"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단기외채가 감소하면서 외채 건전성과 지급 능력 지표가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올 들어 9월까지 나라살림은 34조9000억원의 적자가 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5억9000억원 확대된 상태다. 경기둔화로 세입여건이 나빠진 가운데, 정부가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치며 쓰는 돈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기재부가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11월)'에 따르면 1~9월 정부의 총수입은 259조9000억원, 총지출은 26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민연금 등 사회보장성 기금에서 발생한 흑자를 제외한 실질 재정수지인 관리재정수지는 34조9000억원 적자를 나타났다.

국세수입 진도율은 70.5%로 8조5000억원의 세수가 부족했던 전년 동기 대비 5.0%포인트(추경제외 결산 대비) 하락했다. 같은 기간 세외수입도 2조3000억원 줄었다. 이는 올해 세수펑크 규모가 10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에 힘을 더하는 대목이다.

9월 말을 기준으로 한 중앙정부 채무는 전월 대비 14조9000억원 줄어든 496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2014~2018년도 국가재정운용계획'상 올해 중앙정부 채무 전망치는 499조5000억원이다.

주요 관리대상사업의 경우 299조4000억원 가운데 10월 말까지 247조9000억원을 집행했다. 집행률은 연간계획 대비 82.8%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