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상 첫 純투자자산국 전환…국가신인도 올라갈까

최종수정 2014.11.20 11:35 기사입력 2014.11.20 11:35

댓글쓰기

S&P 순국제투자국인지 물어본 사례 있어…9월말기준 227억달러로 사상처음으로 플러스 나타내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우리나라가 사상 처음으로 순투자자산국으로 전환했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투자는 1조515억달러다. 여기서 외국인투자(1조288억달러)를 뺀 순국제투자 잔액은 227억달러로 사상 처음으로 플러스를 나타냈다. 우리나라의 대외투자가 1994년 4분기 통계편제 이래 처음으로 외국인투자(금융부채)를 상회한 셈이다.

특히 한은은 금융위기를 앞둔 2007년 2139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던 순국제투자가 7년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이 의미있다고 평했다. 이상현 한은 국외투자통계팀장은 "기본적으로는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된 것이 순자산국 전환의 가장 큰 요인"이라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도 한국이 대외건전성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순국제투자잔액은 일본이 3조860억달러로 가장 높고 중국이 1조9716억달러 수준이다. 경상수지가 흑자고 외환보유고가 높은 나라의 순국제투자 잔액은 양의 값을 보인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일례로 일본, 중국, 독일은 순투자자산 흑자 규모가 큰 나라에, 미국, 스페인, 호주는 순국제투자 적자규모가 큰 국가에 속한다.

순국제투자국 전환은 앞으로 대외신인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팀장은 "S&P와 같은 신평사에서도 우리나라가 순국제투자국인지 물어본 사례가 있다"면서 "결정적이라고 보긴 어렵지만 국가신용등급을 평가하는데 일정부분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9월말 대외투자는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9월말 기준 대외투자 잔액은 1조515억달러로 3개월전보다 102억달러 늘었다. 이혜림 한은 경제통계국 국외투자통계팀과장은 "대외투자가 최대치를 기록한 데다 외국인투자가 환율 영향으로 잔액이 줄면서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를 상회했다"고 말했다.

9월말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잔액은 2249억달러에 달했다. 순대외채권은 지난 6월말 2000억달러를 돌파한 뒤 9월말 2250억달러에 근접해 사상최대치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자본유출이 심화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제조업 공동화로 외국으로 빠져나간 자금이 많아 순국제투자잔액이 양의 값을 나타낸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팀장은 "벌어놓은 돈이 상황에 따라 잘 활용되고 있다는 의미기 때문에 자본이탈의 관점에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