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매수 부르는 주주환원정책 <현대證>

최종수정 2014.11.16 11:00 기사입력 2014.11.1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현대증권은 주주환원이 이뤄질 기업들에 대한 수급 개선 가능성에 주목하라고 분석했다.

최근 한달 외국인이 1조원 가까이 삼성전자를 순매수하며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은 52.5%로 8년6개월만에 사상 최고치 수준에 도달했다.

배성진 현대증권 연구원은 "최근 삼성전자의 주가는 이익(EPS)과 자본효율성(ROE)의 개선이 나타나지 않음에도 불구 외국인 매수세 유입으로 주가 및 밸류에이션(PER)이 점진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4분기 실적 발표시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하겠다고 한 점에 시장의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최근 자사주 매입 발표 뒤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는 현대차·기아차 등의 주가 상승도 같은 맥락으로 봤다.
배 연구원은 "절대적 금리수준이 낮은 상황에서 시장의 관심은 주주환원정책을 공개적으로 밝힌 기업이나 그 가능성이 높은 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수급 개선으로 연결될 수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상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 현대차 , 기아차 , 엔씨소프트 등을 꼽았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