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스터백' 시청률 상승으로 동시간대 1위…'피노키오' 눌렀다

최종수정 2014.11.14 08:30 기사입력 2014.11.14 07:08

댓글쓰기

'미스터백' 포스터[사진=MBC 제공]

'미스터백' 포스터[사진=MBC 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MBC 수목드라마 '미스터백'(극본 최윤정, 연출 이상엽)이 시청률 상승과 함께 동시간대 1위를 지켜냈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방송한 '미스터백'은 13.3%의 전국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이전 방송분의 기록보다 1.7%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최고봉(신하균 분)은 젊어진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이전 신분의 가짜 장례식을 꾸몄다.

이 사실을 모르는 최고봉의 아들 최대한(이준 분)은 큰 슬픔에 빠졌다. 그는 혼란을 이기지 못 하고 "시신을 찾을 때까지 아무 것도 믿지 않겠다"며 장례를 미뤘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 방송한 SBS '피노키오'는 9.8%, KBS2 '아이언맨'은 3.4%의 전국시청률을 각각 보였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