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고된 후이즈 디도스 공격?' 좀비PC 지난해 2배↑

최종수정 2014.10.16 14:08 기사입력 2014.10.16 14:08

댓글쓰기

(출처-전병헌 의원실)

(출처-전병헌 의원실)

썝蹂몃낫湲 븘씠肄

2011년 디도스 대란이후 감소추세 좀비 PC 올해들어 대폭증가

전병헌 의원 “사이버 보안에 대한 경각심 항상 필요”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좀비PC가 올 들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좀비PC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좀비PC가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 3.4디도스 대란과 좀비PC 치료 안내가 시행되면서 감소추세를 보였다 크게 반전된 것이다.
좀비PC 추이를 보면 2011년 첫 제도시행과 함께 298만대로 최고 수치를 기록한 이후 2012년 123만대, 2013년 103만대로 점차 감소세였다. 그러나 지난 9월까지 총 200만대의 좀비PC가 발생해 이미 2013년 대비 2배 증가했고, 연말까지 약 230만대 가량의 좀비PC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1년 3.4디도스 대란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들어 대폭 늘어난 좀비PC는 또 다른 디도스 대란을 걱정해야 한다는 것이 전 의원의 주장이다.

전병헌 의원은 "항상 사이버 보안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일상의 대부분의 인터넷 모바일과 연결돼 있고 생활의 일부분의 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이버 보안은 일상생활의 생활 안전 치안과 동일한 개념이 돼버렸다"며 "정부도 사이버 보안정책에 대한 관심과 기술력을 높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