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정기국회 끝나면 개헌논의 봇물 터질 것"

최종수정 2014.10.16 13:24 기사입력 2014.10.16 13:24

댓글쓰기

김무성 "정기국회 끝나면 개헌논의 봇물 터질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6일 최근 불거지는 개헌 논의와 관련, "정기국회가 끝나면 봇물 터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국 공산당의 초청으로 중국 방문 중인 김 대표는 이날 숙소인 홍치아오(紅橋) 영빈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봇물이 터지면 막을 길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김 대표는 "(개헌 논의 특위를 위해서는) 여야 합의가 돼야 한다"면서 "개헌을 원하는 의원들 숫자나 활동이 얼마나 나오느냐가 (중요하다)"라며 우선적으로 여야 합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 김 대표는 "개헌론이 시작되면 경제활성화가 방해받는다는 지적은 맞는 지적" 이라면서도 "다음 대선에 가까이 가면 (개헌은) 안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오스트리아식 이원집정부제를 언급하면서 "우리 사회가 철저한 진영논리에 빠져 아무 것도 되는 게 없다. All or Nothing(전부 아니면 전무) 게임이기 때문에 권력 쟁취전이 발생하고, 권력을 분점해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식 이원집정부제는 직선 대통령이 외교와 국방을 담당하고 국회에서 뽑힌 총리가 내치를 담당하는 체제다.

그는 "나도 내각제에 대한 부침 때문에 정·부통령제를 선호했는데 이원집정부제도 검토해봐야 하지 않느냐 생각한다" 며 "중립지대를 허용해 연정으로 가는 게 사회를 안정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