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문화재 불꽃감지기 전국 386개 불량품

최종수정 2014.10.10 13:55 기사입력 2014.10.10 13: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국보, 보물 등 문화재 지역에 불량 불꽃감지기가 설치된 사실이 드러났다. 조사된 바로는 전국적으로 386개가 불량품이었다.

10일 유기홍 의원(새정치민주연합·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전국 문화재 지역의 불꽃감지기 설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설치된 불량 불꽃감지기는 정상부품 대신 불꽃 감지 범위가 50m 기준에 30m, 30m 기준에는 10m 등 품질이 떨어지는 센서를 납품한 혐의로 수사 중인 K업체가 납품한 것이다.
전국 68곳 총 386개의 불량 불꽃감지기가 설치됐고, 관리 주체별로는 경북, 전남이 88개, 81개 순으로 많았고, 이어 경남 42개, 충북 37개, 충남 32개였다. 서울은 9개가 설치돼 있다. 투입된 예산은 경북 지역이 2억5000만원 등 전국적으로 10억원 이상이 낭비됐다. 국보 18호 무량수전에 7개, 보물 396호 흥국사 대웅전 13개, 사적 230호 유관순 열사 생가 10개 등 주요 문화재에 불량 불꽃감지기가 다수 확인됐다. 불량 불꽃감지기는 문화재청이 관리하는 국보 등 국민적 관심이 많은 문화재에도 설치돼 있다. 국보 1호인 숭례문에도 16개나 있었다.

유기홍 의원은 “재난은 예방이 최선인데 숭례문 화재를 겪고도 문화재청의 안이한 관리실태가 드러났다”며 ”국정감사를 통해 해당 불량품은 즉시 교체하도록 지시하고 문화재청의 관리감독 책임을 엄중히 지적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