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일 고종황제 제천의식·어가행렬 재현…차량통제 유의해야

최종수정 2014.10.10 11:15 기사입력 2014.10.1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12일 서울 도심 한 복판에서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국가제례인 환구대제와 임금의 출궁행사인 어가행렬이 재현된다.

서울시는 12일 낮 12시 중구 소공동 일대에서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환구대제와 어가행렬을 재현·봉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환구대제는 한국과 중국의 역대 왕조에서 유교 의례에 따라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제천의식이다. 특히 고종황제는 대한제국 선포(1897년) 이후 황제즉위식과 제사를 위해 환구단(중구 소공동)을 조성했으나, 지난 1913년 조선총독부는 이를 철거하고 환구대제를 폐지해 의식이 단절됐다.

광복 이후 종묘·사직대제는 복원됐지만, 환구대제의 명맥은 끊겨 있었다. 그러나 지난 2008년 환구대제 과정이 기록된 '고종대례의궤'를 토대로 제례를 고증해 복원에 성공하게 됐다.

환구대제 봉행에 앞서 시는 임금이 친히 제례를 봉행하기 위한 출궁행사인 '어가행렬'을 오전11시부터 약 50분가량 진행한다. 어가행렬은 11시 덕수궁을 출발해 숭례문, 한국은행을 거쳐 환구단에 도착하게 된다.
이에 따라 어가행렬이 진행되는 이날 덕수궁~숭례문~한국은행~환구단에 이르는 도로에서 어가행렬 진행방향의 도로 2차선에 대해 차량이 통제된다. 이 중 중앙차로 통제구간은 덕수궁~숭례문 구간이며, 인도변 2차선 차량 통제구간은 숭례문~한국은행~환구단 구간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환구대제 어가행렬 재현 행사가 중요무형문화재인 종묘대제 및 사직대제와 함께 우리 문화의 역사성과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