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환경부 개방형 고위임용에 관련기관 인사 채용

최종수정 2014.10.10 09:33 기사입력 2014.10.10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환경부가 개방형 고위임용직으로 대부분 환경부 관련 기관 출신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관의 폐쇄성과 부패문제를 줄이기 위해 고위공직자를 민간에서 채용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의 취지에 어긋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10일 환경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인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제출한 최근 5년간 환경부 개방형 임용직 임명현황에 따르면 환경부 개방형 임용직 20개 직위 가운데 12직위에 환경부 관련 기관 출신 인사가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6개 직위를 뽑았던 올해에도 4개 직위가 환경부 관련 기관 출신이었다.

특히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5년간 개방형 임용직 5개가 가운데 3개를 동일한 사람이 직책만 변경하며 맡아 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생물자원관장직은 최근 5년간 단 한 차례의 외부인사가 임명됐을 뿐 지방환경청장 출신 2회,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 2회로 모두 환경부 출신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임명된 비(非)환경부 출신 8명도 절반이 기획재정부, 외교부 출신으로 민간 출신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 의원은 "환경부가 개방형 임용직이라는 제도 도입의 취지를 외면한 채 폐쇄성을 보이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제도의 취지를 제대로 살릴 수 있도록 제 식구 챙기기를 차단하고 개방형 임용직 확대, 임용과정의 투명성 제고 등 개선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