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감사 첫날부터 환노위 파행

최종수정 2014.10.07 15:53 기사입력 2014.10.07 15: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7일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여야가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대립하면서 파행으로 치달았다.

환노위의 환경부 국감은 이날 오전 10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일부 의원들이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30분 늦게 열렸다.
그러나 개회가 선언되자마자 야당 의원들이 잇따라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 자신들이 요구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김준호 SK하이닉스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주요 기업인들의 국감 증인 채택이 불발된 것을 비판했다.

우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우리가 요구한 증인은 충분히 국정감사장에 출석할 이유가 있다"며 "국감장에 증인을 불러올 수 없다는 것은 여당의 지나친 기업 감싸기이자 국회 무력화 행위"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의 은수미 의원도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무너지고 있고 한국의 자본주의 발전이 위태롭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함께 민간 증인을 상대로 대한민국의 정상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여당을 몰아붙였다.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은 "과거에 기업의 최고경영자가 국감장에 불려와서 온종일 대기하다가 30초 정도 답변하거나 아예 발언도 하지 못하고 되돌아가는 경우가 허다했다"며 "무더기 증인 신청은 국회의 구태이자 많은 국민이 염증을 느끼는 사안"이라고 맞받아쳤다.

권성동 의원도 "국정감사는 행정기관의 국정수행과정상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바로잡기 위한 자리"라면서 "야당이 증인으로 신청한 36명의 기업인 가운데 23명은 노사분규와 관련됐는데, 야당이 민주노총의 지부처럼 노조를 지나치게 감싸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