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명중 6명 "저탄소차 협력금 시행땐 저탄소차 구입"

최종수정 2014.10.01 14:57 기사입력 2014.10.01 14: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저탄소차 협력금제도가 시행되면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저탄소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인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이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58.8%가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에는 부담금을 부과하고 적게 배출하는 차량에는 보조금을 지원하는 저탄소차협력금제도 도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64.0%는 저탄소차협력금제도가 실시되면 경소형 저탄소차를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정부가 저탄소차협력금 제도의 시행시기를 2020년 이후로 연기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22.2%만 공감한 반면, 응답자의 26.5%는 국민들은 부담금과 보조금의 규모를 조정해서라도 예정대로 2015년 1월 1일 시행해야한다고 답했다.

당초 계획 내년에 그래도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19.4%에 달했다.
이인영 의원은 "45.9%의 국민들이 애초 계획대로 2015년 1월 1일 시행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라며 "시행시기를 조정하더라도 정부안인 2020년보다는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도 16.9%에 달해 결과적으로 정부 방침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이 62.8%에 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탄소차협력금제도 시행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응답자의 54.4%는 '자동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45.5%는 '온실가스 적고 연비 좋은 경소형 자동차 구매자 지원이 늘어나서'라고 응답했다.

이 의원은 "오랜 시간 정부와 산업계, 시민사회가 공론의 과정을 거쳐 내년 시행을 법으로 확정한 저탄소차협력금제도를 정부가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9월 2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조사방법은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전화 RDD 방식(가구 50%+휴대폰 50%)으로 실시됐다. 유효 표본은 700명으로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 ±3.7%포인트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