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원전용 스테인리스강 국산화

최종수정 2018.09.09 08:32 기사입력 2014.09.29 15: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포스코는 원자력발전 복수기의 소재로 쓰이는 초내식 스테인리스강을 국산화에 성공해 초도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원자력발전(원전)복수기는 터빈 발전에 사용된 수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만드는 장치다. 원전은 냉각수로 바닷물을 쓰기 때문에 부식에 강한 소재를 써야 한다. 이번에 포스코가 개발한 제품은 SR-50A(규격명:ASTM S32050)로 내식성(부식이 잘 일어나지 않는 성질)이 일반 스테인리스강 보다 수십배 높다.
그동안 초내식 스테인리스강은 제조공정이 까다로워 일본, 유럽 등 소수 업체에서 제한적으로 생산돼왔고 국내에선 전량 수입에 의존했다. 포스코는 이번 제품 개발로 값비싼 수입품을 대체할 수 있어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강종은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4호기에 우선 납품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현대중공업이 UAE원전4호기 수주가 확정되자마자 수이산 소재를 대체할 강종을 개발해왔다. 포스코는 2년여 동안 연구소, 스테인리스 생산 및 판매부서, 기술 솔루션센터의 연구원과 엔지니어가 힘을 합쳐 2년간 연구한 끝에 부식에 강한 특수합금감을 만들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강종 개발로 국내 원전 기술력 향승은 물론 수출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향후 강종을 다변화하고 차별화된 생산 기술을 개발, 적용함으로써 세계 최고 품질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