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RX, 위안화표시채권 상장·거래 시스템 개편

최종수정 2014.09.28 12:00 기사입력 2014.09.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 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위안화표시채권의 상장·거래를 위한 관련 제도와 IT인프라를 정비해 29일부터 시행한다.

먼저 관련 IT인프라를 정비했다. 상장·매매거래·청산결제·정보분배 등 위안화채권 거래가 가능하도록 16개 증권사 IT시스템, 예탁결제원 등과 채권거래를 위한 테스트를 마쳤다.
또한 위안화채권의 장내유통이 가능해졌다. 현재는 미화, 엔화표시채권만 상장됐으나 앞으론 위안화채권 유통시장이 완비돼 장내거래가 가능하다.

26일 기준 미화표시채권은 40종목(36억9000달러), 엔화표시채권이 1종목(100억엔)이 상장돼 있다. 한화로 환산하면 3조9400억원 규모다.

류재현 일반채권시장팀장은 "국내 투자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중국채권에 대한 투자기회를 확보하고 자산의 운용 폭을 넓히게 된다"며 "위안화 상품의 직거래로 투자절차 간소화에 따른 거래비용과 환리스크 축소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