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이체방크가 中 ETF를 폐쇄한 이유

최종수정 2014.09.16 14:02 기사입력 2014.09.16 14:02

댓글쓰기

'RQFII 한도 소진' 탓에 새 펀드 위해 기존펀드 폐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독일 최대 은행 도이체방크는 최근 중국 주식에 투자하는 유럽 상장지수펀드(ETF)를 잠정 폐쇄키로 했다. 중국 주식에 투자하려는 미국인 투자자들을 위한 ETF를 만들기 위해서다. 중국이 부여한 '위안화 적격외국인투자자(RQFII)' 한도가 다 채워진 탓에 새로운 미국 투자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유럽의 기존 펀드를 없애기로 한 것이다.

중국 주식에 대한 투자가 치솟고 있지만 이 때문에 일부 ETF는 오히려 폐쇄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QFII 한도 때문에 새로운 펀드를 만들려면 기존 펀드를 폐쇄해야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 투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유럽 ETF들을 폐쇄한 도이체방크는 높은 투자자 수요가 되레 펀드를 없애야 하는 이유가 됐다며 중국으로부터 더 많은 RQFII 한도를 받아내려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RQFII는 해외 펀드들이 자체적으로 조달한 위안화 자금으로 중국 본토 주식과 채권 등에 투자할 수 있도록 허용한 제도다. RQFII는 중국 본토 밖에서 환전한 위안화로 곧바로 투자를 할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 기존의 본토 안에서 환전 후 투자를 허용해줬던 '적격외국인외기관투자자(QFII)' 제도와 차이가 있다.

중국은 위안화의 국제화를 도모하고자 2011년 RQFII 제도를 도입했다. RQFII의 한도는 현재 6400억위안이다. 가장 먼저 자격을 부여받은 홍콩이 2700억위안으로 가장 많고 싱가포르가 500억위안, 영국 및 프랑스, 한국, 독일 등은 각각 800억위안씩이다.
하지만 중국이 부여하고 있는 RQFII 한도가 투자자 수요를 따라가지 못 하면서 새 펀드를 위해 기존 펀드가 폐쇄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도이체방크의 마르코 몬타나리 이사는 최근 중국 주식시장이 랠리를 펼치면서 강력한 펀드 자금 유입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홍콩과 중국 본토 증시 연동이 임박했다는 점도 중국 주식 투자가 급증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도이체방크에 따르면 RQFII를 통해 중국 자산에 투자하는 ETF가 운용하는 자금은 60억달러 가량 늘어 현재 126억달러로 증가했다. 올해 들어 두 배 가량 불어난 셈이다.

도이체방크가 운용하는 한 중국 투자 펀드는 연초 1억달러 미만이었던 자산 규모가 현재 5억달러 이상으로 급증했다. 홍콩 소재 자산운용사 차이나 AMC가 운용하는 한 펀드의 자산은 올해에만 10배 이상으로 늘었다.

홍콩 소재 CSOP 자산운용도 부여된 RQFII 한도의 96%를 소진했다며 더 이상 중국 투자 펀드에 신규 자금을 유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