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틴 트리코드 HSBC銀 행장 "21세기는 위안화의 시대"

최종수정 2014.09.17 12:00 기사입력 2014.09.17 12:00

댓글쓰기

위안화 국제화로 韓 시장 돕겠다…소매금융·인터넷뱅킹 철수 관련 입장도 밝혀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19세기가 영국 파운드의 시대, 20세기가 미국 달러 시대였다면 21세기는 '위안화의 시대'가 될 것이다."

마틴 트리코드 HSBC 한국 행장은 17일 '위안화의 미래 한국의 시사점과 기회'를 주제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리코프 행장은 "HSBC는 위안화 국제화의 선두주자"라면서 "위안화 국제화에 대한 한국 정부의 주요 정책을 지원하고자 돕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부상은 한국 금융시장에 새로운 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리코프 행장은 HSBC가 5년 전 홍콩에서 위안화 무역결제를 최초의 체결한 점을 예로 들었다. 중국 외 지역에서 최초로 위안화 표시 채권을 발행했고, 홍콩에서 역외 위안화 기업공개도 주간한 점도 소개했다. HSBC는 현재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선정된 중국 교통은행과도 위안화 관련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은 상태다.

그는 "지금까지 위안화 국제화의 선두주자로 비즈니스를 해온 만큼 앞으로 한국이 위안화 허브로 떠오를 수록 한국시장이 HSBC에게 중요한 시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HSBC가 117년 전 1897년 인천 제물포에 처음으로 지점을 열고 한국과 중국간 무역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면서 "무역금융은 HSBC은행 역사의 일부로써 위안화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사업 방향과 관련해서는 '더 많이 더 잘하자는 것'라고 전했다. 트리코프 행장은 "'더 많이'는 고객을 확대하자는 의미고, 더 잘하자는 것은 더 많은 좋은 상품을 개발하자는 것"이라면서 "이 중 특히 위안화가 떠오르는 시장인 만큼 관련 산업에 더욱 역점을 두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단행한 소매금융과 인터넷뱅킹 철수와 관련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몇년 간 소매금융 사업을 해본 끝에 의미있고 수익성 있는 성과를 내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면서 "HSBC그룹의 글로벌 전략의 일환으로 결정이 내려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일정한 임계규모에 미치지 못하는 산업이 있다면 나가자는 방침이 있었고 이건 한국에만 해당이 됐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