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안군, 내달 6일부터 공공비축미 산물 벼 매입

최종수정 2014.09.26 17:35 기사입력 2014.09.26 17: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전남 무안군이 내달 6일부터 2014년산 공공비축미곡 산물 벼 매입에 들어간다.

26일 무안군에 따르면 올해 공공비축미곡 물량 5479t(13만6998포대/40kg)에 대해 읍면별로 배정을 마무리 짓고 내달 6일부터 산물 벼 매입을 시작한다.
이는 전년도 배정물량 5141t 보다 338t 늘어난 물량이다. 40㎏포대로 환산할 경우 지난해 보다 8450포대 늘어난 수치다.

건조 벼는 내달말부터 매입하기 시작해 11월에 본격적으로 매입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은 포대 벼 1등품 기준으로 5만2000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우선지급금 5만5000원보다 3000원이 적은 금액이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통계청이 조사한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지급한다. 지난해 매입가격은 1등품 기준 6만 730원으로 정산 지급됐다.

무안군 관계자는 “‘보람찬, 한아름, 드래찬’등 가공용 품종이 공공비축미곡에 혼입 될 경우 식사용 쌀의 미질이 저하돼 ‘무안 쌀’의 품질을 저하된다”며 “농가에서는 가공용 쌀 품종이 출하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농민들이 품종 식별이 쉽도록 “올해부터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유전자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