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대표 만남은 이뤄졌지만, 세월호특별법 합의는…

최종수정 2014.09.23 11:22 기사입력 2014.09.23 09:06

댓글쓰기

김영우 "특검 추천 방식 변경, 고려하기 힘들어"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 사이의 대화채널이 22일 가동됐지만 국회를 꽉 막고 있는 세월호 특별법이 해법을 도출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영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23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대표와 문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어제 모임은 기본적으로는 말씀하신 것처럼 문희상 의원이 야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을 새로 맡게 됐는데 그렇게 돼서 이제 상견례 하는 자리"였다며 "세월호특별법 특히 또 뭐 진상조사위나 아니면 그 특검추천위원과 관련된 여러 가지 안에 대해선 전혀 얘기가 나오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세월호 사고 특검 추천 방식 변경을 통한 여야 합의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특검추천위원 여야 동수로 이렇게 추천을 하게 돼 있는데 상설특검법에 그렇게 정해져 있다"고 전제하며 "2차 여야 원내대표 합의안을 벗어난 그 특검추천위원자체를 완전히 야당이 추천의 풀 자체를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상설특검법 이거 완전히 다시 다 개정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으로서는 고려하기 힘든 안"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그 특검추천위원과 관련된 사안이라든지 아니면 진상조사위의 수사권, 기소권 관련된 문제 이것은 새누리당 입장에서는 이것은 단순히 양보와 타협의 문제라기보다는 그야말로 헌법, 또 사법적인 그 근간을 흔드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것은 타협이나 양보의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김 대표와 문 위원장 간의 대화에서 희망을 찾았다. 유기홍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상견례 의미이긴 했지만 두 분이 가진 정치적 무게나 여러 가지로 봐선 정치복원, 대화재개의 굉장히 중요한 화두를 던진 그런 만남이었다고 생각된다"고 의미부여했다.
유 대변인은 세월호특별법 여야 협상과 관련해 "원내대표 간의 협상 과정에서 모든 것이 정해져야 되는데 뭐 여러 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고 저희는 수사권 기소권의 원칙 위에서 그러나 좀 유연하게 뭐 여러가지 방안을 가지고 원내대표에게 권한을 주고 협상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주는 문제는 접을 수도 있는 뜻'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협상이라는 건 상대가 있는 문제"라고 답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