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문희상 첫 회동…분위기 '화기애애'

최종수정 2014.09.23 08:45 기사입력 2014.09.22 16: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장준우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이 22일 양당 대표로서 첫 상견례를 가졌다. 세월호특별법 제정으로 국회가 꽉 막힌 상황에서 양당 대표간의 만남으로 막힌 정국이 뚫릴지 주목된다.

이날 만남은 문 비대위원장 취임을 축하하며 김 대표가 난을 보낸 것에 대한 답례의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문 위원장이 김 대표실을 찾는 모양새를 취했다.

김 대표는 대표실에 손님으로 찾아온 문 위원장을 향해 "정치가 빨리 복원되는 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생각된다"며 "많은 대화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김 대표에게 "기본적인 문제는 아무래도 여야 원내대표 있고 그것이 국회 문제건 특별법 문제건 원내대표가 주인공, 우리는 응원군이고 푸쉬(push)할 뿐"이라며 "힘 있으면 그 일 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만남이 세월호특별법의 세부적인 협상의 창구보다는 양당 대표 간의 큰 밑그림 그리기 차원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의 만남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김 대표는 "우리 문 위원장께서는 제가 말씀 드린 대로 의회민주주의자로 존경받는 분으로 제가 존경하는 분"이라고 덕담을 건냈다. 이에 문 위원장 역시 "야당의 대표가 됐을 때 여당대표, 야당대표일 때 여당대표 가서 인사했다"며 "꼭 그러면 그분 대통령 되시더라"며 농담을 건넸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