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청소년 교육봉사 '대학생 교사' 선발·육성

최종수정 2014.09.19 11:10 기사입력 2014.09.19 11:10

댓글쓰기

H-점프스쿨 2기 발대식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이 대한민국 창의인재 육성 및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앞장선다.

현대차 그룹은 19일 서울유스호스텔에서 'H-점프스쿨' 2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발대식에는 이병훈 현대차그룹 이사, 문미란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이의헌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 대표 등이 참석했다.
H-점프스쿨은 현대차그룹이 서울장학재단 및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와 함께 대학생 교사를 선발해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선발 교사들은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한 교육 봉사를 펼친다.

현대차그룹은 소외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학습지도를 제공할 대학생을 선발하고, 장학금과 함께 창의적 인재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양질의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H-점프스쿨은 2017년까지 500여명의 대학생을 대한민국 미래 핵심 인재로 집중 육성하고, 2000여명의 저소득층 청소년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1년간 활동한 1기 대학생 교사 50명은 200명의 소외계층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학습 지도에 나서 기초 학력 신장에 이바지했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소외계층 청소년 300명을 대상으로 약 1년간 교육 봉사를 실시할 2기 대학생 교사를 선발했다. 모집 인원 75명을 훌쩍 뛰어넘는 1800여명이 지원해 2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종 선발된 2기 대학생 교사 75명은 홍제지역아동센터, 공릉종합사회복지관, 지역아동센터 열린공부방 등 서울, 경기 지역 15개 학습센터의 소외계층 청소년 300명에게 주 12시간씩 국어, 영어, 수학, 과학 등 전 과목에 대해 개인별 수준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선발된 대학생 교사들에게 장학금 250만원과 함께 그룹 임직원, 교수, 아나운서, 사회적 기업 대표 등 100여명으로 구성된 '점프스쿨 사회인 멘토단'과의 일대일 멘토링 기회를 제공해 학업, 진로 등에 대해 상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특히 활동기간 중 리더십, 인문학, 기업가 정신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방학기간에는 대학생 교사와 교육을 받는 소외계층 청소년, 점프스쿨 사회인 멘토단 등이 함께 참여하는 1박2일 캠프를 개최해 서로의 꿈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우수 활동자로 선정된 대학생 교사에게는 아이비리그 대학을 둘러볼 수 있는 미국 탐방 기회가 제공되며, 현대차그룹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해피무브 글로벌청년봉사단'에도 참가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누구나 차별 없는 배움의 기회를 누리고, 대학생들이 나눔의 실천을 통해 가슴 따뜻한 미래 창의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H-점프스쿨을 시작하게 됐다"며 "작년의 뜨거운 성원에 더불어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교육을 통한 점프가 가능한 열린 사회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