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유가족-대리기사 양측 주장 엇갈려…"일방적 폭행 아니었다"

최종수정 2014.09.17 19:10 기사입력 2014.09.17 19:10

댓글쓰기

세월호 유가족 국회의원 대리기사 폭행사건 연루 [사진=KBS 캡처]

세월호 유가족 국회의원 대리기사 폭행사건 연루 [사진=KB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월호 유가족-대리기사 양측 주장 엇갈려…"일방적 폭행 아니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유가족과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국회의원이 폭행사건에 연루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17일 오전 0시40분쯤 서울 여의도동 거리에서 세월호 유가족 5명이 대리기사를 폭행하고, 이를 말리던 행인 2명도 폭행했다는 신고를 받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대리기사 이모씨는 "대리운전 대기 시간이 길어져 유가족과 함께 있던 김현 의원과 말싸움이 붙었고, 이 과정에서 유가족들에게 국회의원을 무시하느냐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행인 김모씨 등도 경찰 조사에서 "유가족들이 이씨를 때리는 것을 보고 말리려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행인 김씨 등은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유가족 측은 "김병권 위원장은 팔에 깁스를 했고 김형기 수석부위원장은 치아 6개가 부러지는 등 일방적인 폭행은 아니었다"고 주장해 양측의 말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 TV 영상과 목격자를 상대로 확인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귀가한 유가족들에게 경찰서 출석을 통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세월호 유가족들과 김 의원은 사건 당시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이것도 진실공방인가",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폭행, 어이없다",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폭행, 지금 그럴 분위기 아닌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