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승무원 폭행' 최근 4년간 11배 급증

최종수정 2014.09.16 10:19 기사입력 2014.09.16 10:15

댓글쓰기

항공승무원 대상 성추행, 2010년 이후 18건 발생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010년 이후 항공승무원 대상 성추행이 18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의원(새누리당, 덕양을)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항공기 승무원 대상 성추행은 2010년 4건, 2011년 2건, 2012년 5건, 2013년 4건, 올해 7월까지 3건이 발생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이 12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5건, 진에어 1건이 발생했다.

승무원에 대한 폭언·폭행도 증가 추세이다.
폭언의 경우 2010년 12건에서 지난해 27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폭행은 2010년 1건에서 지난해 11건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는 7월말까지 27건의 폭언과 4건의 폭행이 발생했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62건으로 가장 많았다. 아시아나 23건, 제주항공 15건, 이스타항공 8건, 진에어·티웨이 각 7건, 에어부산 3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대형 항공사일수록 승무원이 많다는 점에서 폭행 및 폭언, 성추행 사건의 빈도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김 의원은 "서비스업 종사자에 대한 사회적 경시현상과 솜방망이 처벌로는 근절되기 힘들다"며 "승무원 폭행, 폭언 등 기내 불법행위에 대한 법적 대응강화, 증거자료 확보를 위한 녹화·녹음 실시, 불법행위 표준 대응절차 마련 및 교육·실습 의무화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