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에서]최수현의 용기냐 반란이냐

최종수정 2014.09.05 10:20 기사입력 2014.09.05 10:2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최수현 금감원장이 2주일간의 장고 끝에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KB국민은행장에 대해 '중징계(문책경고)' 결정을 내리자 금감원 기자실과 금융업계가 어리둥절했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지만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의 '경징계(주의적경고)' 결정을 뒤엎는 사상 초유의 일을 최 원장이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있었기 때문이다. 금융권에선 최 원장의 이번 결정에 대해 금융사의 앞날을 고려한 '통큰 결단'이라는 긍정적 시각과 제재심의 판단을 부정한 '반란'이라는 시각이 교차하는 형국이다.

지난 6월 금감원은 임 회장과 이 행장에게 중징계 방침을 사전 통보했지만, 지난달 21일 열린 제재심에서는 당초 이들에게 사전 통보된 징계 수위보다 낮은 '주의적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에 최 원장은 '법률 검토'라는 카드를 꺼내들고 보름간의 장고 끝에 제재심의 징계를 뒤집고 원안 그대로인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 최 원장이 결심을 굳힌 건 4일 점심 이후라고 당국 관계자들은 전했다.

최 원장이 이런 결단을 내린데에는 제재심 결정 직후 KB금융 두 수장이 자숙은 커녕 화합을 위해 마련된 템플스테이에서 잡음을 일으키는가 하면 동료 임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진흙탕 싸움이 더욱 격화되자 금융당국 수장으로서 더 이상 이를 방치해선 안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최 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부 사태)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최고 경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도 강한 어조로 질타했다. 그동안 이번 사태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제재 수위를 엄정히 결정할 것"이라며 호언장담하던 최 원장의 뚝심이 그대로 발휘된 것으로도 읽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 원장이 제재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반란'과 '혼란'을 동시에 일으켰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역대 금감원장이 자문기관이지만 제재심의 결과를 그대로 수용해 왔기 때문이다. 금감원장이 전례를 깨고 제재심의 판단을 부정한 만큼 제재심의 존립 근거도 흔들리게 됐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금융당국 내부에서도 "금감원 내부 조직인 제재심의 판단이 틀렸다고 하는 것은 누워서 침 뱉는 격"이라며 "제재심을 외부의 독립적인 조직으로 옮겨야 한다는 일부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최 원장이 그동안 수차례 "제재심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한 것을 스스로 뒤집은 것이어서 향후 또 다른 파장도 낳을 수 있어 우려스럽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