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추석인사 통해 "모두 행복한 나라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4.09.05 11:00 기사입력 2014.09.0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5일 '추석 명절 인사'통해 "다른 해보다 빨리 돌아온 추석인데 국민 여러분들의 체감 경기가 더뎌서 어려움이 많으실 것이라 생각합니다"며 "그러나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풍요롭고 정겨운 한가위가 되시길 기원드립니다"고 밝혔다.

또 "저도 우리 경제를 다시 일으키고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명절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일하시는 근로자 여러분과 경찰관, 소방관, 군장병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따뜻하고 기쁨 가득한 한가위를 보내시기 바랍니다"라고 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추석연휴에 별도 외부일정 없이 청와대에 머물며 하반기 주요 국정과제에 대한 구상에 몰두할 것이라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추석 이후 해외순방이나 경제행보 등 신경 써야 할 국정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이에 대한 구상을 하고 보고도 받으며 연휴를 보낼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연휴를 앞두고 민생현장 한 곳을 깜짝 방문한다.

전날 박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시민들로부터 받은 선물을 공개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인천에서 속옷가게를 하는 한 시민이 전달한 십자수에 대해 박 대통령은 "6개월 간 수놓은 십자수…감사드리며 그 정성과 솜씨에 감탄합니다"라고 적었다. 십자수는 박 대통령의 프로필 사진을 수놓은 것이다. 또 청년벤처기업인이 전달한 3D 프린트 스탠드에 대해 "대한민국 창조경제의 희망인 그들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추석연휴 첫날인 6일과 마지막 날이자 대체휴일인 10일 정상근무 체제를 유지한다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직원들은 나머지 3일 중 하루도 순번에 의해 근무하기 때문에 실제 휴일은 이틀이다.
인천의 한 시민이 선물한 십자수 (사진출처 : 박근혜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

인천의 한 시민이 선물한 십자수 (사진출처 : 박근혜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