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림책 '구름빵' 4400억 매출…작가에 고작 '1850만원' 돌아가

최종수정 2014.08.29 10:45 기사입력 2014.08.29 07:27

댓글쓰기

구름빵 작가, 매절계약 [사진=MBC 방송 캡처]

구름빵 작가, 매절계약 [사진=M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림책 '구름빵' 4400억 매출…작가에 고작 '1850만원' 돌아가

유아용 그림책 '구름빵'의 매출액이 4400억 원에 달했지만 정작 작가는 1850만 원의 인세만 받은 것으로 알려져 출판계의 불합리한 '매절계약'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004년 어린이 그림책 단행본으로 나온 '구름빵'은 지금까지 50만 부가 넘게 팔렸으며 영어, 일본어 등 8개 언어로 번역됐다. 각종 캐릭터 상품은 물론 TV애니메이션, 뮤지컬 등 2차 콘텐츠 생산으로 지금까지 약 4400억 원의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정작 '구름빵' 작가 백희나씨는 출판사와 맺은 '매절계약'에 의해 1850만 원의 인세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절계약은 출판사가 저작자에게 일정 금액만 지급하고 나면 향후 저작물 이용을 통해 얻는 수익을 모두 독점하는 계약을 말한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제2의 구름빵 계약'을 막기 위해 출판 계약을 할 때 영화, 방송 등 2차 콘텐츠에 대한 권리가 작가에게 있다는 조항을 명시하도록 시정했다.

'구름빵' 작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구름빵, 이럴 수가 너무 심한데" "구름빵, 이런 일이 있었네" "구름빵, 정말 심각한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