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별 인재육성 위해 3개부처 팔 걷었다…SC 공동위 설치

최종수정 2014.08.22 11:10 기사입력 2014.08.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범부처 차원의 산업별 인적자원협의체(SC)를 육성하기로 했다. 학교교육과 기업현장 간 괴리가 크다는 지적에 따라 현장수요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고 인력 미스매치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부, 교육부 등 3개 부처는 이날 오후 판교에 위치한 반도체산업협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산업별 인적자원개발협의체*(SC: Sector Council) 역량 제고 및 기능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또 반도체산업협회, 소프트산업협회 등 17개 업종별 협·단체, 산업기술진흥원, 산업인력공단, 직업능력개발원 등 3개 유관기관과 '산업별 인적자원개발협의체 역량 강화 및 기능 확대를 위한 민관 공동 협약(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3개 부처는 SC공동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공동위는 산업별 인력수급 조사·분석 결과를 제시하고 이에 기반한 산업별 인력사업 정책을 펼치게 된다.

2004년부터 운영중인 SC는 산업별 대표기업, 학계, 전문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되는 민간주도 인적자원 개발 협의기구로 업종별 협·단체가 구성해 운영 중이다.
정부는 업종 대표성을 감안해 SC를 새롭게 지정하고, 부진한 SC에 대해서는 구조조정도 추진한다. 또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신산업 업종 SC를 신설하고, 자동차와 IT 등 융합인력 양성을 위한 SC도 만들 계획이다.

이는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해 이뤄진다. 고용부 관계자는 "SC 협의체 구성·운영 등을 통해 SC가 직무능력에 기반한 인력양성, 채용, 승진·보상 체제 등 능력중심사회 구현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단사업에 있어서 지역협의체(RC)와 연계도 확대한다. 산업단지 중심으로 RSC 시범사업(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사업) 등도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산업계 중심의 인력훈련체계를 구축, 우리사회의 구조적 문제로 떠오른 일자리미스매치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일학습병행제와 같은 현장중심 인력양성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역량 있는 산업별 협회가 중요한 역할을 해줘야 하고 나아가 일자리현안에 대해서도 SC를 통해 산업계가 함께 노력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산업계 수요에 부응한 현장성 있는 교육훈련과 능력기반의 고용과 처우는 능력중심사회 구현의 핵심과제로서 정부와 산업계의 가교인 SC가 이를 선도할 수 있도록 3개 부처가 벽을 열고 함께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