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준의 골프파일] "PGA투어가 잘 나가는 이유"

최종수정 2016.12.26 12:45 기사입력 2014.08.19 09:13

댓글쓰기

팀 핀첨 PGA투어 커미셔너가 소그래스TPC에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해 온 몸에 얼음물을 쏟아붓고 있다. 사진=PGA투어닷컴

팀 핀첨 PGA투어 커미셔너가 소그래스TPC에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해 온 몸에 얼음물을 쏟아붓고 있다. 사진=PGA투어닷컴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팀 핀첨(미국).

"지구촌 골프계에서 가장 잘 나간다"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커미셔너다. 1994년 6월에 취임해 20년째 롱런하고 있다. 연봉은 130만 달러 안팎이지만 보통 400만 달러 이상의 보너스를 받아 연간 500만 달러(51억원)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고소득자다. 보너스는 매년 다르지만 큰 차이는 없다. "타이거 우즈와 함께 PGA투어를 '빅 리그'로 성장시킨 주역"이라는데 이견이 없기 때문이다.

실제 프레지던츠컵과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창설, 1000만 달러(103억원)의 천문학적인 보너스를 주는 페덱스컵 등 다양한 형태의 빅 매치를 만들었고, 거대한 스폰서를 유치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동력은 어디든지 달려가는 부지런함과 부단한 노력, 그리고 역발상이다.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소그래스TPC 17번홀에서 온 몸에 얼음물을 쏟아 부은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바로 미국루게릭병협회(ALS)의 모금 운동 '아이스 버킷 챌린지'다. 지목받은 사람이 24시간 이내 얼음물을 뒤집어쓰거나 100달러를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미국의 저명인사들이 줄줄이 등장해 최근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대다수 인사들은 얼음물을 붓고 100달러도 내고, 재력가들은 여기에 거액의 기부금까지 더한다. 핀첨 역시 ALS로 사망한 톰 왓슨의 캐디 브루스 에드워즈를 기리며 기금을 출연했다.

동분서주 다음은 아이디어다. 야구의 '플레이오프'를 롤 모델로 삼은 페덱스컵이 대표적이다. 지난해부터는 10월에 시즌을 여는 역발상을 선보였고, 올해는 홈페이지 개편과 PGA챔피언십의 위상을 높이는 내실 다지기에 공을 들였다. 전 세계 어디에서든 선수들의 샷을 동영상까지 볼 수 있는 첨단시스템이 구축됐고, PGA챔피언십은 "4대 메이저 가운데 가장 격이 떨어진다"는 혹평이 나오자마자 총상금을 1000만 달러로 늘려 위상을 정립했다.
가장 큰 매력은 기본에 충실하다는 점이다. 마이크 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커미셔너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눈앞의 흥행에 급급해 빅 스폰서인 에비앙의 요구에 굴복해 5개 메이저라는 기형적인 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자승자박(自繩自縛)'이 이어지는 상태다. 이 때문에 5개 가운데 4개만 우승하면 '그랜드슬램'이라는 역사를 왜곡시키는 행위조차 서슴지 않고 있다.

핀첨은 그러나 '소탐대실(小貪大失)' 마케팅은 아예 처음부터 배제한다. 메이저 승격을 학수고대하는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을 그대로 두면서도 메이저에 버금가는 흥행요소를 가미해 그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내년부터는 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 조별리그를 도입해 마치 축구의 월드컵 같은 새로운 시도를 선보인다. 잘 나갈 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는 '핀첨 마케팅'이 프로골프투어의 교과서가 되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