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방한]"독백 아닌 대화하려면, 공감능력 길러야"

최종수정 2014.08.18 06:13 기사입력 2014.08.17 13:06

댓글쓰기

17일 오전 11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남 서산 해미성지에서 아시아주교들과 만나 연설하고 있다.

17일 오전 11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남 서산 해미성지에서 아시아주교들과 만나 연설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공감하고 진지하게 수용하는 자세로, 상대방에게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열 수 없다면 진정한 대화란 있을 수 없다"

'공감 능력이 바탕이 된 대화'.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시아 주교들을 만나 주문한 핵심 내용이다. 방한 나흘째를 맞는 17일 오전 교황은 충남 서산 해미성지 소성당에서 아시아 주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는 한국천주교 주교단 15명, 아시아 각국에서 온 추기경과 주교들 50여명이 참석했다.

그는 연설을 통해 "우리의 대화가 독백이 되지 않으려면, 생각과 마음을 열어 다른 사람, 다른 문화를 받아들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진정한 대화에는 그리스도인이라는 우리의 분명한 정체성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능력도 요구된다"며 "다른 이들이 하는 말을 듣는 것만이 아니라, 말로 하지는 않지만 전달되는 그들의 경험, 희망, 소망, 고난과 걱정도 들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감하는 능력은 진정한 대화를 가능하게 하며, 진정한 대화에서는 형제애와 인간애의 경험에서 나오는 말이나 생각, 그리고 질문들이 생겨나게 된다"며 "진정한 대화는 마음과 마음이 소통하는 진정한 만남을 이끌어 낸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교황은 주교들에게 경계해야 하는 '세 가지 세속적인 유혹'에 대해 지적했다. 첫째는 '상대주의'다. 교황은 "상대주의는 진리의 빛을 흐리게 하고, 우리 발이 딛고 선 땅을 뒤흔들며, 혼란과 절망이라는 종잡을 수 없는 상황 속으로 우리를 밀어 넣는다"며 '변하지 않는 것들이 많이 있으며, 이는 어제도 오늘도 또 영원히 같은 분이신 그리스도 안에 궁극의 토대를 두고 있다'는 성경 구절을 인용, 이를 잊어선 안된다고 했다. 그는 "여기서 내가 말하는 '상대주의'란 그저 하나의 사고 체계가 아니라 우리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우리 정체성을 무너뜨리는, 매일의 일상에서 실천되는 상대주의"라고 부연했다.

두 번째로는 '피상성'을 경계하라는 주문이었다. 그는 "피상성은 무엇이 옳은지 분별하기보다는 최신의 유행이나 기기, 오락에 빠지는 경향을 말한다"며 "덧없는 것을 찬양하는 문화, 회피와 도피의 길이 수없이 열려있는 문화에서는, 이런 피상성이 사목에 중대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세 번째 유혹은 '쉬운 해결책, 이미 가지고 있는 공식, 규칙과 규정들 뒤에 숨어 확실한 안전을 택하려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신앙은 그 본성이 '밖으로 나가는 것'"이라며 "그리스도인이라는 우리의 정체성은 궁극적으로 하느님만을 경배하고, 서로 사랑하며, 서로 섬기려는 조용한 노력에서, 그리고 우리가 믿는 것과 소망하는 것을 또 우리가 믿는 그분을 우리의 모범을 통하여 보여 주려는 조용한 노력에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