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내년 예산도 확대기조 편성.. 내수 살리는데 정책수단 총동원"

최종수정 2014.08.15 10:35 기사입력 2014.08.15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이미 발표한 41조원 규모의 경제활성화 패키지에 더해서, 내년 예산도 최대한 확대기조로 편성하여 경기회복의 불씨를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69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통해 "기업 활동의 성과가 가계의 소득을 높이고 투자로 이어지도록 정부는 재정, 세제, 금융 등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서 내수경기를 살려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경제활성화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살림살이가 나아지도록 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내수경기가 살아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기업들이 창의와 혁신을 통해 경제 재도약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규제개혁과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내고, 미래 성장동력을 이어갈 먹거리 산업을 찾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후변화 대응, 국민안전 부각을 계기로 에너지와 안전 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관광, 의료 등 유망서비스업도 규제개혁을 통해 성장동력화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경제 불씨를 살리고 성장동력을 찾는 데에는 정부의 노력만으로 부족하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기업과 근로자가 서로 좀 더 배려하는 상생의 자세와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한국노총의 복귀에 따라 노사정위원회가 정상화된 것은 그 분들이 많은 고심을 한 결과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근로시간 단축과 임금체계 개편, 비정규직 문제 등 산적한 노사현안에 대해 노사정간 대타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