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제조업 혁신, 민관 손잡았다

최종수정 2014.07.29 11:00 기사입력 2014.07.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가 기업인 등 민관 합동으로 제조혁신위원회를 구성해 제조업 혁신 3.0 전략을 추진한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상의에서 민관 합동 제조혁신위원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경제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기업이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제안한다면 발상을 대전환해 투자가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3년은 우리 제조업의 재도약 여부가 결정되는 골든타임"이라며 "제조업 혁신과 활력 회복을 위해 민관이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9월까지 구체적인 스마트공장 1만개 보급 확산계획을 마련하는 등 후속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제조업은 성장의 견인차이자 버팀목으로 우리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 왔지만 최근 대내외 환경이 급변하면서 위상이 흔들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현재의 제조 중심 경쟁력을 미래지향적 혁신 중심 경쟁력으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6월 발표한 산업부의 제조업 혁신 3.0 전략을 공유하고, 대한상의에서 발표한 한국 제조업의 위기징후와 정책제언을 논의했다.

한편 제조혁신위원회는 윤 장관과 박 회장이 공동위원장으로 전경련, 대한상의, 중견련, 중기중앙회를 포함해 황창규 KT 대표, 김종갑 지멘스코리아 회장, 고산 타이드인스티튜트 대표, 김영세 이노디자인 대표 등 26여명이 참여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