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예진 드레스, 한 개의 옷핀으로 겨우 고정한 가슴라인 "터질것 같아"

최종수정 2014.07.18 13:22 기사입력 2014.07.18 13:22

댓글쓰기

아찔한 드레스코드를 선보인 손예진

아찔한 드레스코드를 선보인 손예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예진 드레스, 한 개의 옷핀으로 겨우 고정한 가슴라인 "터질것 같아"

배우 손예진이 자신의 청순한 얼굴과 대조되는 파격적인 드레스를 선보여 화제다.

17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천체육관에서 제18회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레드카펫에서는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 경쟁이 펼쳐졌다. 특히 손예진의 아찔한 드레스가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은색 빛이 감도는 롱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은 손예진은 가슴 부분이 절개된 부분을 하나의 옷핀으로 고정시키는 아찔한 패션을 선보였다.

한편 이날 손예진은 올 해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배우에게 주어지는 '프로듀서스 초이스'상을 수상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손예진 드레스, 바람직하네" "손예진 드레스, 저건 너무 위태로운데" "손예진 드레스, 적당한 노출이 더 예쁜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