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변 후 비누 사용" 33%…손만 잘씻어도 질병 70% 예방하는데…

최종수정 2014.07.11 17:31 기사입력 2014.07.11 17:31

댓글쓰기

용변 후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 사람의 비율이 33%로 나타났다.(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용변 후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 사람의 비율이 33%로 나타났다.(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용변 후 비누 사용" 33%…손만 잘씻어도 질병 70% 예방하는데…

용변 후 비누로 손 씻기를 실천하는 비율이 33%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부터 9월까지 집중적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손 씻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실천을 독려하는 '전 국민 손 씻기 운동'을 펼친다"고 전했다.

보건당국의 2013년도 손 씻기 실태 자료에 따르면 손 씻기 실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비율은 90%로 높게 나타났지만 비누로 손 씻기 실천은 2006년 63.2%에서 2013년 66.7%로 정체된 수준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3시간 정도만 손을 씻지 않아도 손에 약 26만 마리의 세균이 살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손만 청결히 유지하면 수인성 감염병의 약 50~70%를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용변 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하며 이때 비누를 사용해야 대부분의 세균을 제거할 수 있다. 하지만 2013년 공중화장실 이용자에 대한 실제 관찰조사 용변 후 손을 씻는 사람의 비율은 73%였다. 이 가운데 비누로 씻는 사람은 33%에 불과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우선적으로 경포여름바다예술제(7월25일~8월3일) 현장에서 강릉시와 함께 지역주민과 해수욕객들을 대상으로 손 씻기 체험 행사를 마련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한편 비누를 사용한 손 씻기를 하는 비율이 33%라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비누 사용 33%, 앞으로 비누 꼭 사용하자" "비누 사용 33%, 3명중 2명이나 위생 관념이 없구나" "비누 사용 33%, 오늘부터 실천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