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영, 아스널에서 방출…임대 두번 파란만장 벤치 멤버 마감

최종수정 2014.06.27 11:36 기사입력 2014.06.27 11:36

댓글쓰기

박주영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박주영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박주영, 아스널에서 방출…임대 두번 파란만장 벤치 멤버 마감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벨기에전에서는 벤치를 지켰던 박주영(29)이 소속팀 아스널에서 방출됐다.

박주영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은 26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방출 선수 11명을 공개했다. 박주영은 니클라스 벤트너, 킴 칼스트롬 등과 함께 계약만료 선수로 분류돼 방출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박주영은 다음달 1일부터 소속팀이 없는 '무적(無籍) 선수'로 분류, 자유 계약 선수가 된다.

아스널은 이미 박주영과의 결별을 선언하고 공식 발표만 미뤄왔다. 아스널은 당초 월드컵에 출전하는 소속팀 선수 명단에서 유일하게 박주영을 제외하며 재계약 의사가 없음을 기정사실화 한 바 있다.
아스날은 결별이 확정된 선수들에게 동고동락한데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더 좋은 기회가 찾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주영은 지난 2011년 8월 아스널에 입단하며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았다. 입단 첫 해 칼링컵에서 데뷔골을 넣는 등 자리를 잡는가 싶었지만 결국 리그 1경기 출전에 그치며 기회를 잡지 못했고, 결국 이듬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셀타 비고에 임대됐다.

셀타 비고에서 리그 21경기에 출전하며 3골을 기록한 박주영은 아스널로 다시 복귀했지만,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하며 결국 지난 1월 왓포드(잉글랜드)로 임대됐다.

그러나 박주영은 왓포드에서도 리그 2경기 출전에 그쳤고, 결국 아스널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게 됐다.

박주영 아스널 방출 소식에 네티즌은 "박주영 아스널 방출, 무적 신세네" "박주영 아스널 방출됐는데 이제 어디로 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