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민국 스트라이커, 박주영 손흥민 명암을 갈랐던 알제리전

최종수정 2014.06.27 09:56 기사입력 2014.06.27 09:56

댓글쓰기

박주영 벨기에전 선발제외

박주영 벨기에전 선발제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한민국 스트라이커, 박주영 손흥민 명암을 갈랐던 알제리전

브라질월드컵은 손흥민과 박주영의 명암이 갈리는 대회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벨기에에 0-1로 패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벨기에 경기를 두고 경기 전날인 26일 홍명보감독은 인터뷰에서 박주영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박주영의 경기력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며 "공격적인 부분을 따지면 우리(전체 선수들)가 찬스를 못 만든 것이 사실이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이번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스트라이커라는 칭호에 걸맞지 않게 러시아, 알제리와의 H조 1, 2차전에서 슈팅을 단 한번만 기록하며 저조한 성적을 보여왔다.
특히 16강 진출 여부의 분수령이었던 알제리전에서 박주영은 '슈팅 제로'에 그치며 스트라이커로서의 자존심을 구겼다.

결국 박주영은 마지막 경기인 벨기에 전에서도 출전하지 못한 채 명예회복의 기회마저 놓쳤다.

손흥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손흥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한편 손흥민은 달랐다. 손흥민은 조별리그 2차전 알제리전에서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초반 선제골을 뽑아내며 팀의 추격에 앞장섰다.

또한 손흥민은 러시아전에서 외신에 주목받았고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이렇게 브라질 월드컵에서 손흥민과 박주영은 16강 진출에 가장 중요했던 알제리전을 놓고 명암이 엇갈리게 됐다.

손흥민 박주영 소식에 네티즌은 "손흥민 박주영, 이제는 손흥민 시대" "손흥민 박주영, 박주영 슈팅 제로라니" "손흥민 박주영, 손흥민 차세대 에이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