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전문금융인력, 출입국 지원 강화

최종수정 2014.06.27 11:29 기사입력 2014.06.27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앞으로 해외 금융사의 펀드매니저·애널리스트들의 출입국 절차가 간소해진다.

금융위원회는 해외 금융사 유치 확대를 위해 출입국 지원 시스템을 개선해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금융위는 2010년 2월부터 외국인 투자 촉진과 해외 금융사의 국내 유치를 위해 해외 금융사 전문인력의 출입국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해외 금융사 전문인력에게 출입국 카드를 발급, 전용심사대를 통해 신속한 출입국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이는 영업기금 70억원 이상의 외국 금융사 주재 또는 영주 비자를 소지한 외국인 임원 및 지점장이 추천한 외국인 직원이 대상이다.

금융위는 해외 우수인재의 국내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출입국 전용심사대 이용이 가능한 외국인 금융투자가의 범위를 해외 금융사 임직원과 투자운용인력(펀드매니저, 트레이더), 조사분석인력(애널리스트) 등으로 구체화했다.

또 실물카드 없이 전산상 확인만으로도 출입국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는 전자카드를 도입했다. 출입국 우대카드 소지한 경우 본인 외에 2명 이내 동반자까지 전용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행 2년인 출입국 우대카드의 유효기간은 3년으로 연장했다.
대신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함께 우대카드발급 심사위원회를 운영해 발급 대상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카드 재발급, 효력 취소 요건 등도 구체적으로 명시할 계획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