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생명, 물산 지분 처분으로 ROE 상승···목표가 유지 <대신證>

최종수정 2014.06.16 06:30 기사입력 2014.06.16 0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대신증권은 16일 삼성생명 에 대해 지분 처분에 따른 자기자본이익률(ROE) 상승에 주목하며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했다.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을 유지했다.

삼성생명은 삼성화재 가 보유한 자사주 189만4933주를 4936억원에 매입하고 보유중이던 삼성물산 주식 747만7267주를 5354억원에 삼성화재에 매각했다.
삼성생명은 세후 3614억원의 대규모 처분이익을 시현하게 돼 올해 ROE는 1.8%포인트 상향된 6.4%, 주당순자산가치(BPS)는 유배당 계약자 손실 보존을 위한 주주 부담을 줄이며 1.8%포인트 상향한 10만7386원이 됐다.

강승건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배구조상 의미있는 변화는 없다”면서 “삼성화재에 대한 지분율이 14.98%로 상승해 삼성그룹의 의결권이 증가하게 되지만 삼성화재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이어서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삼성물산 지분 역시 삼성그룹 내 이동이며 지배구조 하단 회사로의 이동이므로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봤다.

강 연구원은 “경상적 수익성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BPS 상향에 따른 목표주가 변동이 2% 안팎에 불과해 기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유지하지만 올해 순이익 급증으로 주가의 단기 변동성은 확대될 수 있다”면서 “삼성생명의 ROE 개선은 IPO 추진 중인 에버랜드 가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화재 지분율이 올랐지만 보험업법상 금융위 승인이 필요한 자회사 지분율 조건인 15%에는 아직 미치지 못한다. 또 삼성화재에 매각한 삼성물산 보통주 외 우선주는 시장에서 매각할 예정으로 이날 시장가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강 연구원은 “2분기에 반영될 예정인 삼성물산 지분 처분이익 가운데 32%(1570억원)이 유배당 계약자 몫이지만 연간 발생하는 유배당 계약 결손이 5000~6000억원 규모임을 감안하면 주주 부담 축소 정도의 영향만 나타날 것”으로 짚었다.

강 연구원은 “삼성생명이 보유한 제조업 계열사 지분 가운데 삼성중공업(3.38%), 호텔신라(7.30%), 에스원(5.34%)의 전거래일 종가기준 평가차익은 5338억원, 유배당 계약자 몫은 약 1708억원으로 추정돼 이를 처분하더라도 유배당 계약 배당 준비금 이슈는 미미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는 전적으로 삼성생명의 의사결정에 따른 것으로 현 시점에서 예측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