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급아파트의 부활' 테라스·펜트하우스 청약 열풍

최종수정 2014.06.13 10:15 기사입력 2014.06.13 10:15

댓글쓰기

고급 아파트 분위기 상승…가격 오르고 청약열기 확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고급 주택형으로 통하는 테라스하우스와 펜트하우스 열풍이 거세다. 2008년 이후 시작된 부동산 침체로 한동안 시들했던 고급 아파트 인기가 부활하고 있는 것이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줄곧 하락세를 보여왔던 대형 아파트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5월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전용 135m²이상 대형 아파트 가격은 전년 말 대비 0.07% 상승했다.
고급 아파트의 입주율도 높아지고 있다. 분양 당시 지역내 최고급 아파트를 내세워 완판에 성공한 '대전 노은 한화 꿈에그린'은 다양한 커뮤니티시설과 자연친화적인 환경, 특화된 교육 시스템이 주목받으며 입주 3달만에 93%의 입주율을 기록했다.

최근 개발호재로 주목받고 있는 영종하늘도시에서 중대형 고급 아파트로 구성된 '영종하늘도시 한라비발디'도 지난 5월 이후 한달여 기간동안 15%의 물량이 팔렸다. 지하 3층, 지상 26~36층 1365가구 규모로 전용면적 101~204㎡의 초고층 아파트로 조성됐다.

지난 4월 분양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펜트하우스 청약경쟁률은 7.25대 1에 달했다.
그 동안 수요자들로부터 외면 받았던 높은 분양가의 중대형 아파트 청약 성적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3.3㎡당 평균 분양가격이 2800만원대인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 '용산 푸르지오 써밋'과 3800만원대의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등은 높은 분양가에도 불구하고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신규 분양도 잇따른다. 신안은 오는 7월 위례신도시 A3-6b블록에 '신안인스빌 아스트로' 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96~101㎡의 총 964가구가 분양된다. 호반건설은 6월, 대구 테크노폴리스 최초로 중대형 아파트로 구성된 '호반베르디움 더 클래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1층 지상 10~20층, 13개동 전용면적 98~111㎡의 총 887가구 규모다. 신흥부촌으로 떠오른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CSCEC이 7월 '엘시티(LCT)' 분양할 예정이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부동산팀장은 "분양시장의 회복과 함께 삶에 만족도에 대한 기대수준이 높아지면서 주거상품에도 고급화, 차별화 요구가 커지고 있는 것이 중대형 아파트 부활의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