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극, 책임총리 묻자 "처음 들어보는 얘기"

최종수정 2014.06.11 11:07 기사입력 2014.06.11 11:07

댓글쓰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출근, 기자들에 둘러싸여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출근, 기자들에 둘러싸여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1일 오전 총리 후보자 집무실이 마련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이 책임총리를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라고 묻자 "책임총리 그런 것은 저는 지금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 발언의 의미에 대해서는 더 이상 답변하지 않았다. 따라서 문 후보자가 책임총리라는 용어자체를 처음 듣는 것인지, 총리가 책임총리와 동격이라는 의미에서 책임총리의 표현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는지 등 여러 해석의 여지를 남겼다.

문 후보자는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를 지내고 당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재단 이사장이었다는 사실이 총리지명에 작용했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잘 모르겠다. 그런 것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야당이 과거 칼럼을 문제삼아 극단적 보수인사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시간이 없고, 이제 오늘부터 열심히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