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이른 더위 계속…2일 '단비'로 한풀 꺾여

최종수정 2014.06.01 18:09 기사입력 2014.06.01 18: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전국 대부분 지역이 연일 30도 안팎의 무더운 날씨를 보인 가운데 1일에도 불볕더위가 이어졌다.

이날 동해안은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훌쩍 넘어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10∼11도 높았다. 오후 4시 현재 강릉 35.4도, 영덕 35.2도, 동해 34.3도, 울진 33.7도, 태백 33.6도, 속초 32.8도, 대관령 30.6도를 기록해 올 들어 최고기온을 나타냈다.
이 밖에 서울 29.9도, 춘천 30.6도, 대전 28.9도, 전주 30.6도, 광주 28.9도, 대구 32.8도 등으로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4∼5도 높았다.

2일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새벽에 전남 해안과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남부와 중부 지방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 전남 30~80㎜ ▲전북, 경남 10~40㎜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남, 경북 5~20㎜ ▲강원 영동 5㎜ 미만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대전 25도 ▲부산 26도 ▲대구 27도 ▲광주 22도 등으로 오늘보다 5도가량 낮아 고온현상이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