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사우디에 1204MW급 라빅 발전소 준공

최종수정 2014.05.30 19:40 기사입력 2014.05.30 19:40

댓글쓰기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왼쪽 다섯번쨰)이 2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라빅시에서 열린 라빅 발전소 준공식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왼쪽 다섯번쨰)이 2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라빅시에서 열린 라빅 발전소 준공식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전력 공사는 2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라빅시에서 조환익 사장을 비롯한 사우디아라비아 수전력부 장관, 라빅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전력공사 사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204㎿의 라빅 발전소 준공식 행사를 가졌다.

라빅 발전소는 총 사업비 25억달러가 투입된 대규모 사업으로, 지금까지 한전에서 수주한 해외 민자발전사업(IPP) 중 최대 규모다.

공동 사업주인 한전과 ACWA사가 공동으로 투자한 BOO(건설·소유·운영) 방식의 사업으로, 향후 20년 동안 사업 운영을 통해 약 55억4000만달러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또한 원전 1기에 상응하는 설비용량 1204MW에 이르는 라빅 사업은 사우디아라비아 내의 최대 규모 민자 중유화력 발전소로, 인구 120만명의 도시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한전 관계자는 "발주처가 연료 공급을 책임지고 전력 구매도 보장하는 사업 구조로 안정성과 수익성이 매우 높은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조 사장은 "앞으로도 한전은 중동지역의 안정적 전력 공급을 통해 경제 발전에 기틀을 제공하고 중동 원전 사업 등 신규 프로젝트 입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수익성 높은 사업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