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항만청, 연안여객 인적사항 기재 ‘의무화’

최종수정 2014.05.28 12:39 기사입력 2014.05.28 12: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6월1일부터…승선자 신분 확인 절차 강화

목포지방해양항만청(청장 남광률)은 6월 1일부터 연안여객선 선원을 제외한 모든 탑승자(운전자 및 동승자 포함)에게 전산 발권을 전면 실시하고 승선자 신분 확인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모든 승선권은 전산 발권으로 이뤄지며, 발권 전 매표창구에서 신분증 확인과 성명, 성별, 생년월일, 연락처 등 여객 인적사항을 전산 입력한다. 또 승객들이 승선하기 전 선사 직원이 여객의 신분과 승선권을 확인하고 승선시킨다는 방침이다.

오는 7월 1일부터는 차량 및 화물도 전산 발권을 전면 시행한다. 이는 최근 발생한 ‘세월호 참사’에서 보듯이 무단승선자 등 승선자 명부 관리에 대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목포항만청 관계자는 “신분 확인 절차 강화로 승선 대기시간이 길어져 이용객의 불편이 다소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객선사, 해운조합과 회의를 거쳐 매표인원 확충, 신분증 확인 절차 안내문 게시 등 변경된 절차에 대한 안내를 강화,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6월 1일부터 불시점검 등을 실시, 신원 확인 절차를 위반한 여객선사에 대해 행정처분을 실시하는 등 제도가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