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씨소프트, 1분기 영업익 445억원…20% 감소

최종수정 2014.05.16 09:03 기사입력 2014.05.16 0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가 2014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781억원, 영업이익 445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 영업이익은 20% 감소했다.

지역별 분기 매출은 한국 944억원, 북미 234억원, 유럽 52억원, 일본 83억원, 대만 24억원, 로열티 446억원이다.
제품별로 리니지 410억원, 리니지2 116억원, 아이온 222억원,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 192억원, 길드워2 251억원, 기타 캐주얼게임이 144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는 아이템 매출 감소로 일시적인 하락을 보였으나, 6월에는 대규모 업데이트와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이온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블소는 꾸준한 콘텐트 업데이트로 전분기 대비 8% 매출 성장했다. 길드워2는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지표와 매출을 견고하게 유지하고 있다. 로열티 매출은 중국 블소 효과로 전분기 대비 38% 증가했다.
엔씨소프트는 길드워2 중국 상용 서비스(5월 15일), 블소 일본 정식 서비스(5월 20일), 와일드스타 북미ㆍ유럽 정식 서비스(6월 3일)를 통해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무진 경영기획그룹 전무는 “중국 블소의 지표가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고, 중국 길드워2와 와일드스타의 론칭으로 판매량 역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신작 출시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