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상장사 시총 1070조···전체의 86%

최종수정 2014.05.12 11:30 기사입력 2014.05.12 11:30

댓글쓰기

10곳 중 7곳, 쏠림화 극심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가 상장사들의 지역별 시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에 있는 상장사 시총은 지난 7일 기준 1070조9253억원으로 전체의 86.25%에 달했다.
서울소재 상장사의 시총합계가 680조4504억원(54.81%)으로 가장 규모가 컸고 경기(368조7980억원) 경북(37조139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에 위치한 상장사 수도 1251개사로 전체 상장사(1766개사)의 70.84%를 차지했다.

서울 소재 상장사가 697개사로 가장 많았고 경기(484개사), 경남(77개사), 충남(72개사) 부산ㆍ인천(70개사) 등 지역이 뒤를 이었다.
시총 증가율은 충남지역 상장사들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충남지역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해 말 11조5715억원에서 14조5147억원으로 25.43% 증가했다. 이외에 세종(18.09%), 전북(16.95%), 전남(16.38%) 대전(12.92%) 등의 시총합계가 지난해 말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시총 상위기업을 살펴보면 서울은 현대차 가 시총 49조1217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는 삼성전자 가 시총 197조9703억원으로 1위에 올랐고 인천은 현대제철 (7조6806억원), 경남은 현대위아 (4조3870억원), 경북은 POSCO (26조1125억원)의 시총이 가장 컸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