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승용,“괴메일 발송 수사결과 발표를 공동 요청하자”

최종수정 2014.05.05 16:58 기사입력 2014.05.05 16:58

댓글쓰기

“이낙연 경선후보에 공개 제안”

주승용 전남지사 경선후보

주승용 전남지사 경선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박사논문 표절 논란 괴메일 발송 사건’과 관련, 이낙연 후보 측이 “주승용 후보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5일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주 후보는 “해당 괴메일을 통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1차 피해자는 우리 측이다”며 “우리는 경찰에 CCTV 등 수사결과를 공개하고 이 괴메일 유포자를 조속히 색출, 사법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 양 후보측이 공동으로 이 사건을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고, 경찰에도 수사결과 발표를 공식으로 요청할 것”을 제안했다.

주 후보는 “현재 이낙연 의원의 5급 양모 비서관이 괴메일 발송자로 지목돼 경찰에 수사를 받고 있다”며 “이낙연 후보측의 주장에 의하면 양 비서관이 CCTV에 찍히지 않았고, 국회에서 이낙연 후보에게 부여한 이메일도 도용 당했다. 백번 양보해서 이런 것들이 사실이라면 이낙연 후보 측도 자신들의 주장대로 ‘어떤 음모’에 따른 참 억울한 피해자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 논란의 열쇠는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순천경찰서가 쥐고 있다"며 "따라서 이 사건은 이 후보의 주장대로 선거법상 당선무효도 가능한 중대한 사안이므로 이 사안에 연관된 양 후보측이 공동으로 선관위에 신고하고, 경찰에 수사결과 공개를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후보는 “이러한 우리의 제안에 이낙연 후보 측이 동의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이 후보는 오늘(5월 5일) 중으로 동의 여부를 밝혀주고, 공동의 진상규명 절차에 들어가는데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