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민간 참여 ‘범국가적 총력 수색’ 요청"

최종수정 2014.05.05 15:43 기사입력 2014.05.05 15:43

댓글쓰기

문재인 "민간 참여 ‘범국가적 총력 수색’ 요청"

-세월호 관련 대통령과 정부에 4가지 요청사항 밝혀
-민간 참여, 민·관·군 합동 광역 수색본부 구성 등 제안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5일 세월호 구조작업과 관련해 "지금은 적어도 실종자들을 찾는데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범국가적 총력 수색을 요청했다.

문 의원은 이날 '대통령과 정부에 요청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아직도 온 국민의 마음은 진도 팽목항에 있다"며 "사고를 막지 못하고, 단 한 명도 구조하지 못한 정부가 시신조차 찾아내지 못한다면, 가족들과 국민들은 또 한 번 참담함과 분노에 크게 상처받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과 정부에 간곡히 요청한다"며 "군경 뿐 아니라 민간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자원봉사 뿐 아니라 심해 잠수 능력을 갖춘 민간 잠수사들을 고용해서라도 나라 안에 있는 장비와 인력을 모두 활용하는 ‘범국가적 총력 수색’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의원은 "단 한명이라도 구조해 주기를 바라는 실낱같은 희망을 놓고 싶지는 않지만, 그러지 못하더라도 시신이라도 모두 수습해서 가족의 품으로 돌려 드려야 한다"며 "정부가 유실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고 하지만 미덥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역시 민간이 보유한 선박과 그물 장비 등을 총동원하고, 아이디어를 모으는 총력 체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현 상황을 정확히 알려주어야 한다"며 "시신이 유실되었을 가능성이 있다면 그 실상을 제대로 솔직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이를 위해선 민간의 대대적 참여가 필요할 것이다"며 "필요하다면 민·관·군 합동 광역 수색본부를 구성할 것을 제의한다"고 했다.

그는 실종자와 희생자 가족 지원책 마련도 촉구했다. 문 의원은 "수색이 장기화되면서 이 분들의 경제적 고통도 크거니와 집에 남은 어르신들과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어려움도 매우 크다"며 "이 분들에 대한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지원 방안이 신속하게 마련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죽음의 순간까지 다른 이들을 도운 희생자들의 정신이 명예롭게 기려질 수 있도록 의사자 지정에도 인색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특히 생환하지 못한 선생님들의 경우 아이들을 챙기기 위해 아이들과 끝까지 함께 한 것이므로 입증이 부족하더라도 의사자로 지정되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문 의원은 마지막으로 "실종자 가족들이나 사망자 유족의 고통에 비할 바 아니지만 진도 어민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부에 따지고 규명하고 문책하고 분노하며 대안을 요구해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도 "이 사태에 관한 한 정치권이 합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그는 "정부 여당이 요청하면 야당도 얼마든지 협력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문 의원은 "이를 통해 당장은 실종자 수색과 지원 대책 마련에 힘을 모으고, 이후엔 국가재난관리시스템 재구축과 근본적으로는 우리 사회가 돈의 가치보다 생명과 안전 등 사람의 가치를 먼저 생각하는 사회로 근본적인 대전환을 이루는 데 여야가 힘을 모으는 게 정치권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본다"고 전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